코로나19 확진자 6명 중 1명은 임원
배구단 사무국 직원 1명 확진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대한항공 서울 강서구 본사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총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대한항공 서울 강서구 본사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총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대한항공(26,100 -0.76%) 본사 건물에서 줄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앞서 회사 내부에 공지된 3명에 이어 3명이 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대한항공 서울 강서구 본사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총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에 알려진 코로나19 확진자 3명에 3명이 추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6명 중 1명은 대한항공 임원으로, 1명은 대한항공 배구단 사무국 직원으로 확인됐다. 대한항공은 확진자와 같은 층에 근무한 직원과 동선이 겹친 직원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대한항공은 현장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에 대해 재택근무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장에서 근무해야 하는 분야를 제외한 전 직원은 최대한도로 재택근무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