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법조계 반응

"오죽했으면…안타깝다" 동정
"지금 사퇴는 무책임" 비판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도에 반발해 4일 전격 사퇴한 것과 관련, 검찰 안팎에선 “결국 총장을 몰아냈다” “안타깝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일부 검찰 고위간부가 윤 총장에게 동조해 함께 옷을 벗는 ‘사직 러시’가 이어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한 검찰 간부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검수완박이란, 오보가 나온다고 언론사를 통폐합해버리는 꼴”이라며 “총장은 자신 때문에 헌법기관(검찰)이 없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검찰 관계자는 “과거 수사권 조정 입법 과정에서 대검이 아무리 논리적으로 우려를 나타내도 결국 여당이 밀어붙였다”며 “이번에도 국회 설득은 어렵다고 봐서 총장이 결심한 듯하다”고 전했다.

검찰 내부에선 “결국 정권이 윤 총장을 몰아냈다”는 격한 분위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검장이나 검사장급 간부 가운데 일부가 항의성 사표를 던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총장의 사의 표명에도 여권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를 강행한다면 지난해 ‘윤석열 징계’ 사태 때와 마찬가지로 평검사회의 등 검사들의 집단반발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국민의 기본적 권익 보호에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권력층에 의한 부패와 비리 척결 및 정의 실현에도 반한다”며 중수청에 반대했다. 반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윤 총장은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면 권력형 비리 수사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과거의 경험과 기준에 기초한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했다.

윤 총장의 사퇴를 만류하는 검찰 여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출신 김종민 변호사는 “윤 총장의 사퇴는 너무나 무책임하고 역대 최악의 총장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고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정권이 중수청을 밀어붙이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으면 그때 사퇴해도 된다”며 “지금 윤 총장이 사퇴하면 (정권을 겨냥해 수사를 진행한) 수사팀은 뭐가 되느냐”고 말했다.

이인혁/안효주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