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등 7개 공공기관이 포함된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한 반대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지부 등은 4일 수원시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지사는 노동자들의 상처받은 기본권 회복과 권리 보호를 위해 공공기관 이전 전면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지사는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으나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또 다른 희생에 대해선 지금까지 일언반구도 없다"며 "공공기관 노동자라는 이유로 터 잡은 가족들과 생이별을 강요받고, 아이 양육을 포기하는 건 이 세상 누구에게라도 가혹하고 난폭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무기계약 시설운영직 노동자는 "아무런 설명도 없이 갑자기 노동자의 삶을 불안하게 하는 지역 균형발전이 무슨 의미가 있냐"며 "고작 200만원 남짓한 급여를 받으면서 갑자기 '북부로 가라'면 가족의 거취 문제는 우리가 고민하면 될 일이냐"고 했다.

이 지사가 지난달 17일 밝힌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대상에는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7개 기관이 포함됐다.

이들보다 앞서 발표된 1∼2차 공공기관 이전 대상은 경기도일자리재단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문화재단 등 8곳이다.

해당 공공기관 정규직 노조와 수원 광교신도시 주민들도 "불통에 가까운 독단적인 방법으로 이전이 결정됐다"며 공공기관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 중이다.

한편 광교신도시 주민들은 오는 5일 경기신용보증재단과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입주할 예정이었던 광교 경기융합타운 건설 현장에서 집회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