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수사 대상 전현직 직원 15명…추후 확대 가능성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4일 의혹을 처음 제기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관계자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민변 관계자 1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의혹 제기 과정과 경위 등에 관해 묻고 관련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수사 착수 첫날인 전날 이 사건 고발인인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홍 대표는 민변과 참여연대가 지난 2일 서울·경기지역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경기도 광명·시흥 일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전인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이 일대 10필지를 투기 목적으로 100억 원가량에 매입했다고 밝힌 뒤 해당 LH 직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홍 대표와 민변 측으로부터 받은 자료 등을 토대로 고발장 내용의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LH 측에도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수사 대상은 의혹이 제기된 LH 직원들이지만 수사 과정에서 대상이 확대될 수 있다.

홍 대표는 고발장에서 피고발인을 특정하지 않고 '의혹이 제기된 LH의 대상자들'이라고 표현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진행 상황은 밝힐 수 없지만, 국민의 관심이 높은 만큼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민변과 참여연대의 이번 의혹 발표 직후 LH는 14명 중 12명은 현직 직원이고, 2명은 전직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자체 조사를 통해 1명이 추가돼 13명의 현직 직원이 땅을 산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들은 직무배제 됐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 농지(전답)로, 개발에 들어가면 수용 보상금이나 대토보상(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