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대비 접종률 0.3%…AZ백신 15만1천679명, 화이자 백신 2천74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엿새째인 3일 하루 동안 6만5천여명이 접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접종자는 총 6만5천446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지난달 26일 이후 누적 접종자는 15만4천421명으로 늘어 이달까지인 1분기의 전체 접종 대상자(43만6명)의 35.9%가 1차 접종을 마쳤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3%다.

백신 종류별 누적 접종자를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방역현장의 1차 대응요원 총 37만3천643명 가운데 약 40.6%인 15만1천679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인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의료진·종사자 5만6천363명 가운데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2천742명으로, 4.9%의 접종률을 기록했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 접종률로는 요양병원이 12만2천170명(59.8%)으로 가장 높았다.

요양병원의 경우 접종 개시 닷새 만에 대상자 절반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친 셈이다.

이어 요양시설 2만8천945명(26.7%),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 2천742명(4.9%), 1차 대응요원 564명(0.9%) 순이었다.

17개 시도별로 구분해보면 전날 하루 경기가 1만4천677명으로, 접종자 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 6천729명, 부산 6천542명, 경북 5천17명, 서울 4천704명, 전남 3천951명, 인천 3천691명, 전북 3천565명, 충남 3천532명, 대구 3천339명, 대전 2천77명, 충북 1천977명, 강원 1천904명, 광주 1천855명, 울산 1천366명, 제주 410명, 세종 110명 순이다.

시도별 누적 접종률은 광주가 64.1%(8천386명)로 가장 높고, 이어 전북(50%, 9천718명), 경남(46%, 1만5천598명), 부산(43.6%, 1만3천902명) 등의 순이다.

현재 코로나19 예방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백신 초도물량으로 진행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현재는 1차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한편 질병청은 매일 0시 기준으로 접종통계를 집계해 발표하고 있으며, 접종기관에서 접종자를 늦게 전산에 등록할 경우 일별 접종자 수와 접종률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질병청은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접종 인원이 기존 발표(3일 0시 기준 8만7천428명)보다 1천547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