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옥희 울산교육감 "미얀마 군부는 폭력 사용 중단하라" 성명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4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군부는 구금된 학생들을 즉시 석방하고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 교육감은 이날 '미얀마의 미래를 죽이지 말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성명에서 노 교육감은 "어제 미얀마에서 군부의 무차별 총격으로 38명이 목숨을 잃고, 이 가운데 14세 소년도 포함돼 있다는 충격적인 외신 보도를 접했다"며 "또 이미 많은 학생이 군과 경찰에 체포돼 구금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을 가두고 죽이는 것은 미얀마의 미래를 죽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얀마를 포함해 전 세계 196개국이 비준한 유엔(UN) 아동권리협약 제19조는 18세 미만 아동에 대해 '당사국은 모든 신체적·정신적 폭력, 상해나 학대 등 혹사나 착취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적절한 입법적·행정적·사회적 및 교육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청소년·아동에 대한 폭력과 살인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목숨을 걸고 맨몸으로 저항하는 미얀마의 교사, 학생들과 모든 시민에게 연대의 뜻을 전한다"며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성명서는 영문으로 번역돼 주한 미얀마 대사관에 전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