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백신과 연관성 확인할 것"
2일 의료진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사진=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2일 의료진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사진=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 사망하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이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한 사람이 3명 추가돼 누적 5명으로 늘었다. 사망한 5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추가된 사망자 3명 중 2명은 전북지역 요양병원 2곳에서, 나머지 1명은 대전 중증장애시설에서 각각 파악됐다.

전북 지역 사망자 2명은 50대 기저질환자 남성으로, 이 가운데 1명은 전주시 소재 요양병원 입원자로 지난 2일 오전 9시께 백신을 접종했으며 41시간 뒤인 이날 오전 2시께 사망했다.

심뇌혈관 질환을 앓았던 이 사망자는 지난해 6월 뇌출혈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1명은 부안군 소재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사람으로, 지난 3일 오전 11시께 백신을 맞고 15시간이 경과한 이날 오전 2시께 숨졌다. 이 사망자는 심근경색과 당뇨 등의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 중증장애시설 입소자인 20대 여성은 지난 2일 접종을 받은 뒤 15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사망했다.

앞서 전날 경기도 고양과 평택에서도 백신 접종 후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추진단은 이날 추가로 확인된 3명의 사인이 예방 접종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추진단은 전날 사망한 2명과 관련해 "추가적으로 의무기록을 조사하고 분석한 뒤 질병관리청 피해조사반 검토 등을 통해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