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량을 타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량을 타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4일 사의를 표했다.

윤석열 총장은 이날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우리 사회가 오랜 시간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 지켜보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윤 총장은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그러나 지금까지 해왔듯이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총장의 사의설은 오전에 반가를 사용하면서 불거졌다. 그가 오전 반가를 사용한 것은 전날 있었던 일정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윤석열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찾아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밤늦게 복귀한 바 있다.

윤석열 총장은 자신이 물러나야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강행을 막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측근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