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인구가 1988년 이후 32년 만에 10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경기도 등으로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출된 데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인구가 크게 줄어든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기준 서울의 내국인 주민등록인구과 외국인 등록인구를 더한 총인구 수가 991만1088명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발표했다. 전년(1001만983명) 대비 9만9895명(1.0%) 줄어든 수치다. 서울 인구는 1988년 처음으로 1000만 명 문턱을 넘은 뒤 1992년(1097만 명) 정점을 찍었다.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지난해 32년 만에 1000만 명 선 마저 붕괴됐다.

내국인 인구는 966만8465명으로 전년(972만9107명)보다 6만642명(0.6%) 감소했다. 내국인 인구는 2016년(993만616명) 이미 1000만 명 선이 무너졌다. 저출산 기조로 인구 자체가 줄어든 데다 집값 상승 등으로 경기도로 이주하는 인구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외국인 인구는 24만2623명으로 전년(28만1876명)과 비교해 3만9253명(14.0%) 급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출입국이 제한되면서 방문취업자와 유학생 모두 줄었다. 중국 국적 외국인이 14만9620명으로 전년(18만1690명) 대비 3만2070명 줄었다.

저출산·고령화도 현상도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0~4세 인구는 27만7293명으로 전년(30만8979명) 대비 10.3% 줄어든 반면 85~89세 인구는 같은 기간 8만837명에서 9만72명으로 11.4% 늘었다.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56만8331명으로 고령화율은 15.8%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1.0%포인트 증가했다. 생산가능인구(15~64세) 100명이 부양해야 할 인구(14세 이하, 65세 이상)를 나타내는 총부양비는 35.2명으로 전년 대비 1.3명 늘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