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생존자 매년 수백명 사망 "일본 사죄·배상 시급"

일제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가 매년 수백명씩 세상을 떠나고 있어 실효성 있는 지원책 마련과 함께 일본의 사죄·배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3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 정보공개를 통해 확보한 '국외 강제 동원 피해 생존자 의료지원금 지급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생존자는 2천400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3천140명이 생존해 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만에 740명이 세상을 떠났다.

정부는 2009년부터 국외 강제동원 피해자 중 생존자에게 매년 80만원의 의료지원금을 주고 있는데 이 지원금을 받은 사람의 규모로 생존자 수를 가늠할 수 있다.

연도별로 2011년 1만7천148명이던 생존자는 4년 만인 2015년 1만명도 채 되지 않은 9천937명으로 줄었고, 2018년 5천245명, 2019년 4천34명, 2020년 3천140명 등으로 매년 수백명씩 숨졌다.

시민모임은 "어린 나이에 동원된 여성 피해자들마저도 90세에 이른데다가 군인과 군무원 노무자로 동원된 남성 피해자들은 90대 중·후반이 돼 대부분 요양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며 "그런데 의료비 지원은 연간 80만원에 그쳐 지원을 확대하는 등 고령인 피해자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마다 피해자들이 급격히 세상을 떠나고 있는 만큼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정부가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의 경험과 기억이 사라지지 않고 다음 세대에 제대로 전승하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