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남산 70배 면적에 4800만 그루 나무 심는다

산림청은 다음 달 제 76회 식목일을 앞두고 2050 탄소중립을 위한 ‘2021년도 나무 심기 추진 계획’을 3일 발표했다.

산림청은 올해 서울 남산 면적의 70배에 달하는 2만여㏊에 48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경제림육성단지 등 1만5000㏊에 경제수종과 특용자원(옻·헛개나무 등), 섬 지역 등 지역 특색에 맞는 산림자원을 육성해 단기소득과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기로 했다.

도로변·생활권 경관 조성을 위해 3000㏊에 나무를 심고, 2019∼2020년 발생한 대형산불 피해지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서도 1000㏊에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위해 도시 외곽 산림에 미세먼지 저감숲 1068㏊와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숲 156㏊도 함께 조성할 예정이다.

이 밖에 도심권 내 쾌적한 녹색공간 조성을 위해 바람길숲, 생활밀착형 숲, 무궁화동산 등 도시숲 75개소와 사회적 약자층을 위한 복지시설 나눔숲 34개소, 그리고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자녀안심그린숲 50개소 등의 조림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산림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내나무 갖기 캠페인’도 진행한다.

각 가정에서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수 있도록 온라인 나무 나누어 주기와 나무시장 운영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4월5일인 식목일의 날짜 변경도 검토하기로 했다.

1946년부터 매년 4월 5일을 식목일로 정해 운영하고 있지만 최근 지구온난화로 3월 기온이 높아져 식목일을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산림청은 식목일 날짜변경에 대한 타당성과 식목일의 역사성, 상징성 등을 고려해 국민적 공감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올해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원년으로 온 국민이 30억 그루 나무 심기에 동참해 역사에 남을 유산을 내 손으로 만들어 간다는 자부심을 갖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과거 성공적인 산림녹화의 기적을 다시 한번 재현할 수 있도록 범국민적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