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전통한옥 '무계원'서 혼례 올리세요"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부암동에 있는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에서 혼례를 올릴 예비부부를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2014년 3월 개원한 무계원은 고즈넉한 풍광 속에서 한옥을 체험하고 한국문화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조선 말기 익선동에 있던 서화가 이병직의 집 '오진암'을 안평대군의 별장 '무계정사'가 있던 부암동으로 옮겨 복원하면서 무계원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종로구는 이곳에서 지난해 4월과 10월 총 3차례 전통 혼례식을 열어 신랑·신부와 하객들에게 호평받았다고 전했다.

무계원의 안채부터 사랑채, 행랑채, 안마당, 뒷마당 등 전 공간을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혼례에 필요한 병풍과 초례 상차림, 피로연, 사진 촬영, 메이크업은 종로문화재단 협력업체를 이용하면 된다.

전통혼례 신청 방법과 일정, 비용 등 자세한 내용은 종로문화재단 협력업체 '좋은날'(☎ 02-515-9924)에 문의하면 된다.

서울 종로구 "전통한옥 '무계원'서 혼례 올리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