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공저자인 논문 20개에 달해
둘째 아들도 정 교수 연구실 재직 의혹
정민석 교수 SNS 갈무리.

정민석 교수 SNS 갈무리.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아들이 조교수가 됐다고 자랑하는 글을 올렸다가논란에 휩싸였다. 정민석 교수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해부학 학습만화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SNS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자랑하는 이야기임을 미리 밝힌다"며 "제 아들(정범선)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아들에 대해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면서 "제 아들은 1989년 9월생이므로 만으로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에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이 났다"고 했다.

하지만 정진석 교수의 발언은 '아빠 찬스'를 떠올리게 해 논란이 됐다.

한 누리꾼은 "아버지인 본인의 도움으로 의학박사 받고 아버지인 본인의 저서에 공동저자로 아들을 올렸다는게 자랑이냐"고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서 검색되는 정범선씨의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민석 씨와 공저자인 논문이 20개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 홈페이지에 등재된 논문들 중 상당수의 제1저자에도 아들 정범선씨로 추정되는 'Chung BS'가 올라 있다.

누리꾼들은 정 교수의 둘째 아들도 현재 정 교수 연구실에서 특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교수는 해당 글을 삭제한 후 이어 SNS 계정까지 폐쇄했다.

아들 정범선 조교수가 '디시인사이드'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의료정책 등을 비판하는 만화를 게재해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디시인사이드 카툰 연재 갤러리에는 '정범선'이라는 닉네임의 작가가 만든 만화가 여러 편 올라왔다.

특히 이 작가는 '의대, 이제는 부모 빽으로 쉽게 가자'는 만화에서 정부의 공공의대 정책을 비판하며 "부모님이 정치권이나 시민단체에서 크게 한자리 하고 있다면 쉽게 의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이 만화들 역시 의혹이 제기되자 돌연 삭제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