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이뤄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이뤄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사진=연합뉴스

최근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2명 중 1명은 코로나19 백신이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지난달 8~17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108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와 사회적 건강' 제2차 조사에 따르면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4.4%로 나타났다.

반면 백신 접종이 '개인의 선택'이라는 응답은 12.5%, '둘 다 맞다'는 26.7%였다. 이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을 검증했고 모든 사람에게 무료접종이 가능하다면 백신 접종 의향이 있냐는 질의엔 30.6%가 '무조건 맞겠다'고 답했고, 49.1%는 '아마도 맞을 것'이라고 했다. 전체의 79.7%가 접종 의향을 보인 것이다.

다만 전문가 검증 등에 관해 아무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자 긍정 응답률은 52.5%로 줄었다. 접종 의향이 높다는 응답 비율은 20대 32.9%, 30대 42.5%, 50대 63.9%, 60대 이상 67.8% 등으로 연령과 함께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에 상용화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엄격한 허가 절차를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하는지에 대한 질의엔, '어느 정도 확신한다'는 응답(49.1%)이 가장 다수로 나타났다. '별로 확신하지 않는다'가 34.8%로 그 뒤를 이었다.

개인이 특정 코로나19 백신 품목을 선택할 수 없다는 방역당국의 입장에 동의하는 비율은 절반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46.3%는 '어느 정도 동의', 9.6%는 '매우 동의'로 이를 합치면 55.9%가 개인이 백신 품목을 고를 수 없는 정책을 받아들이는 셈이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38.6%였다.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8%P(포인트)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