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에서 후원한 것"
이영애/사진=한경DB

이영애/사진=한경DB

배우 이영애 측이 최근 논란이 된 국회의원 후원금 논란에 대해 남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재차 해명했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영애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는 이날 '배우 이영애 씨의 국회의원 후원금 논란에 대한 입장 표명' 자료를 냈다.

입장문에서 이영애 측은 "이영애 남편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며 "본업은 해외 통신사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고,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이다.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 중개가 아닌 통신사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이라고 운을 뗐다.

특히 이영애 측은 이영애의 부친과 시아버지가 6·25 전쟁을 겪은 군인인 참전용사로, 군인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영애씨는 부친과 시아버지 같은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그 품 안에서 이영애씨 가족은 고맙고 행복한 삶을 산다고 했다"며 "사연이 이렇듯이 이영애씨는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님들의 후원도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한다"며 "이영애씨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영애씨는 '국민의 따듯한 사랑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잘 받아들여 두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서 부족함을 깨우쳐 더욱 겸손한 자세로 타의 모범이 되는 생활을 할 것'이라고 했다"며 "이번 논란으로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는 이영애가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기호·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을 후원한 사실이 적혀있다. 이는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 씨의 남편 정호영 씨가 중견 방위산업체 오너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후원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이영애 측은 "이영애와 남편 정 회장은 방위산업과 전혀 관계없다. 정 회장이 경영에서 손을 뗀 지 10여 년이 지났다. 지분도 0%대 가량"이라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군인 가족인 이영애는 군인들에 대한 애착이 있어 부사관 학교와 군인 가족 등에 대해 계속 후원해왔다"고 전했다. 이영애의 후원을 받은 의원들도 정 씨와 무관하다며 일축했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에게도 500만원의 후원금을 낸 바 있다. 정 의원은 이영애의 남편 정 씨의 삼촌으로 이영애는 2012년 총선에서 정 의원의 지원 유세에 나선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