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대상 확대 여부와 관련, 각국의 접종 결과를 충분히 분석한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만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 "관련 근거자료를 계속 수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반장은 "자료를 분석해 근거를 축적한 뒤 전문가 자문을 받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내용을 결정하는 시기에 대해선 "특정 시기를 한정하고 자료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논문과 임상시험 결과 등의 자료가 충분히 쌓였다고 하면 언제든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애초 1분기 요양시설·병원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전체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신중히 결정하라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권고에 따라 이를 보류했다.

식약처는 당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입증됐으나, 고령층 대상 임상 연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같이 결정했다.

힌편, 최근 영국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이 이 백신을 1회 접종한 80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4주 뒤 입원하는 사례가 80% 줄었다. 70세 이상에서는 접종 4주 뒤 감염 예방 효과가 60∼73%로 나타났다.

프랑스는 이 백신의 효과를 인정하면서 접종 연령을 74세까지로 확대했다. 독일은 '고령층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권고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재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반장은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현재 각국에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고령자에 대한 접종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미국 임상시험 결과뿐 아니라 각국의 접종 결과를 전체적으로 보고 (접종 대상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