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동두천시는 2일 지역 거주 외국인 등 8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두천시는 양주시 등 인근 지방자치단체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늘어나자 지역 내 등록외국인 3966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확진된 81명은 지난달 28일 검사를 받은 외국인 79명과 내국인 2명이다.

지난달 28일 동두천시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509명이다. 이들 가운데 지난 1일 7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이어 이날 81명이 추가 확진된 것이다. 이틀간 확진자 88명 중 외국인이 84명, 내국인이 4명이다.

확진자들 간 역학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 등 역학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외국인을 중심으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 외에 특별히 확인된 것이 없다"며 "확진된 외국인들이 어떤 일에 종사하는지도 확인이 안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