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공회의소 사무국이 부산시 산하단체의 부정개입 의혹 검토에 들어갔다.

부산상의는 2일 “최근 일부 의원이 ‘부산상의 24대 의원선거 관련 부산시 산하단체 부정개입 의혹 조사’청구와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면밀하게 관련 내역을 검토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상의는 “사전에 불법선거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천명한 만큼 만약 공정선거를 해치는 내용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관련자에게 법적 책임을 신속하게 묻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상공계에 따르면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은 상의 회비 마감날인 지난달 24일 오후6시까지 회비 1만원을 추가납입했다. 6개 공공기관은 부산경제진흥원,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부산시설공단,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테크노파크 등이다.

이들 가운데 부산경제진흥원과 부산도시공사, 부산시설공단은 지난 23대 상의 회기동안에는 회비를납부하지 않아 특별회원 자격이 부여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3년치 회비를 납부했다.부산교통공사와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테크노파크 등은 지난 23기 회기와 이번 회기에도 회비를 납부했다.

특별회원은 3년치 회비 450만원을 납부하면 3표를 확보하고, 1만원을 더 내면 1표를 더 얻어 4표를 확보한다. 의혹을 제기한 한 상공인은 “6개 공공기관들이 갑자기 회비를 내거나 회비 마지막날에 1만원을 추가 납부해 4곳은 4표를 얻었고, 부산경제진흥원과 부산테크노파크 등 2개사는 마감시간인 오후 6시를 넘기는바람에 1표를 추가로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기관들이 그동안 상의회비를 내지 않거나 내더라도 표의 의결권 행사를 하지 않았지만 무슨 연락을 받았는 회비를 모두 내고, 1만원까지 추가로 내 4표를 확보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들의 회비 납부와 관련해 부정 대납이 있었는지 등의 의혹이 있다”며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에 부산상의 24대 의원선거와 관련해 추가 납부회비 관련 정보 조회를 검증해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공기관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공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 특별회원 회비를 납부했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