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올해 파리협정 시행 원년을 맞아 25~26일 이틀간 국제 기후변화 대응 및 동향, 해외 온실가스 사업(REDD+)에 대한 온라인 교육과정(무료)을 운영한다.

교육 대상은 학생, 국내 기업, 자문 및 연구기관 등의 종사자다.

교육 내용은 파리협정 등 기후변화협약 및 REDD+에 대한 기초적인 개념과 배경지식 등이다.

산림청은 지난해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마련한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 등도 소개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REDD+의 활동과 관심을 민간으로 확대하기 위해 2017년부터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교육은 하루 4시간씩 실시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참여 희망자는 17일까지 산림교육원 정보시스템의 제5차 REDD+ 국내기본과정(온라인)에 신청하면 되고, 선착순 50명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