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3·1절 서울 도심에서 사전 신고 없이 열린 40여 명 규모의 집회에 대해 사법처리를 검토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은 1일 “이날 서울 종로구 보신각 주변에서 40여 명이 미신고 집회를 열고 광화문 방향으로 집단 이동을 시도했다”며 “이들에 대해선 채증자료를 토대로 사법처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 전역 85곳에서 집회, 기자회견, 차량시위 등이 열렸다.

경찰은 이날 서울 전역에 118개 부대 5000여 명의 경력을 투입하고 광화문 일대 도로에 철제 펜스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불법 집회 가능성을 차단했다. 지난해 개천절과 한글날 세종대로 일대를 에워쌌던 차벽은 설치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 측은 “이번 3·1절 집회는 대체로 안정적으로 마무리됐다”며 “앞으로도 헌법상 기본권인 집회·시위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하되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의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했다.

당초 이날 서울 전역에 신고된 3·1절 집회는 1600여 건이었다. 법원은 지난달 26~27일 보수단체가 집회 금지에 반발해 제기한 집행정지 재판에서 도심 대규모 집회를 금지하되 20~30명 규모 집회는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를 조건으로 일부 허용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