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월터스, 한국 채용시장 조사

최준원 지사장 "머신러닝 인재들
취업난에도 회사 골라갈 수 있다"
"AI 엔지니어 경력자, 연봉 최대 1억5000만원 받을 수 있어"

‘언택트 디지털 플랫폼.’

영국계 글로벌 서치펌 로버트월터스코리아 최준원 지사장(사진)은 올해 채용시장 특징을 세 단어로 정리했다. 그는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e커머스, 물류 자동화, 디지털 마케터, 앱 개발자, 데이터 애널리스트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자율주행차, 반도체, 인공지능(AI), 헬스케어 분야 인재 수요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로버트월터스코리아는 지난달 ‘한국의 채용시장 동향과 연봉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외국인투자기업들이 경력자 채용 시 연봉 협상의 근거로 활용하는 자료다. 올해 조사의 특징은 ‘온라인 유통, 디지털 물류, 테크 인재 수요 급증’으로 요약된다.

로버트월터스 조사에 따르면 이 분야 경력자들이 이직 때 협상할 수 있는 연봉 수준은 e커머스 관리자급을 기준으로 최소 6000만원에서 최대 85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 인력 수요가 많아 10년 이상 경력의 클라우드 아키텍터(설계자)는 이직 시 최대 2억2000만원의 연봉을 기대할 수 있다. 5~7년 경력을 지닌 AI 엔지니어는 최대 1억5000만원까지 협상 가능하다.

최 지사장은 “기업들은 불확실한 경영 상황에서도 AI와 머신러닝 분야 전문성을 갖춘 인재는 꾸준히 채용하고 있다”며 “이 분야의 5~12년차 관리자급은 극심한 취업난에도 회사를 골라 갈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최근 채용시장이 경력자 중심으로 전환되면서 이직자에 대한 인식도 긍정적으로 바뀌는 추세다. 과거에는 회사를 수차례 옮긴 이직자에 대해 부정적 인식이 강했으나 지금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꾸준히 자기계발을 하는 사람으로 여기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 지사장은 ‘성공적 이직’의 조건에 대해 “자신의 강점을 파악하는 것이 첫 단추”라며 “본인의 성과를 객관화할 수 있다면 경력직 채용과 연봉 협상에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