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부담 안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원을 1~2명 늘릴 수 있도록 한 것과 관련해 "1명분이 제대로 소분이 안 됐다거나 대상자가 변경되면서 1명 정도를 더 놔야 할 때 현장에서 폐기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잔여량을 활용하는 정도"라며 "무리하게 접종량을 늘리는 것을 의무화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정 청장은 1일 브리핑에서 "최소 잔여형 주사기 사용으로 잔여량이 생길 경우 한두 명 정도의 도스(1회 접종분)가 필요하면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정도의 방침을 드린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는 한 바이알(병)당 10명분, 화이자는 6명분을 소분해 접종하는 것을 지침으로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했다.

코로나19 백신은 보통 신속한 공급을 위해 다른 백신과 달리 다인용으로 만든다. 현장에서 백신을 주사기로 소분해 사용하는데 국내 업체가 개발한 '최소 잔여형 주사기'를 쓸 경우 잔여량까지 활용해 1~2명을 더 접종할 수 있다.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은 6명에서 7명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명에서 11~12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 정 청장은 "잔여량을 사용하더라도 접종용량은 반드시 준수해야 하고, 여러 바이알을 섞어 만드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는 원칙을 제일 강조하고 있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