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저는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고. 왜 증거를 얘기 안하고 딴소리하면서 여론몰이 하는지 알수가 없고."

프로축구 FC서울의 기성용이 자신을 둘러싼 성폭력 논란에 "끝까지 가겠다. 앞으로 자비란 없다"고 말하며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시즌 K리그1(1부) 전북과 공식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의혹 내용은) 나와는 무관한 일이다.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라며 '성폭력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이어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 A씨와 현재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교수가 피해자 C씨와 D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1차 폭로에 대해 "성폭행 사실이 없다"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 밝혔던 기성용의 반박에 대해 재차 반박하는 2차 입장을 낸 것이다.

박지훈 변호사는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첫 폭로는 24일 C와 D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와 B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법률대리인을 통해 주장하며 불거졌다. 기성용의 이름이 언급되진 않았다. 하지만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이 배포한 보도자료 내용상 A가 기성용임을 짐작할 수 있다.

26일에는 C와 D 측이 기성용 측에게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전에 확보한 증거와 함께 기성용 측이 압박·회유를 하는 내용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을 서울 구단과 기성용 측에 전달하겠다고 법률대리인을 통해 언론에 전했다.

기성용은 "회유한 적 없다"고 잘라말했다. 녹음 파일 등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기성용은 피해자 측이 폭로 내용을 먼저 '오보'라고 바로잡는다면 선처하고 만나볼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박지훈 변호사는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며,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받아쳤다. 기성용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전북전에 주장 마크를 달고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전반 36분께 허벅지 통증을 호소해 한찬희와 교체됐다.

전북이 상대 김원균의 자책골과 바로우의 추가 골을 묶어 2대 0으로 승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