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334명·해외유입 22명…누적 8만9676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60명 가까이 감소하면서 지난 26일(390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67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15명)보다 59명 줄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5명(당초 396명에서 조정)→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05명)보다 71명 줄어 300명대를 나타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139명, 서울 117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26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80.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광주 14명, 충북 10명, 전북 7명, 세종 6명, 대구·울산 각 5명, 부산·충남 각 4명, 강원·경북 각 3명, 경남 2명, 대전·제주 각 1명 등 총 65명이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양주시 섬유제조업체에서 직원 14명이 확진됐고 경기 광주시 가구제조업체에서는 직원 11명과 가족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평택시 재활용업체에서도 직원 12명과 가족 1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누적 257명),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198명)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 규모도 커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으로 전날(10명)보다 12명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3명은 서울·경기·충남(각 3명), 부산·대구·강원·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 누적 160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다.

위중증 환자는 총 135명으로 전날보다 7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2만1791건으로 직전일 3만7149건보다 1만5358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63%(2만1791명 중 356명)로 직전일 1.12%(3만7149명 중 415명)보다 상승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전날에 1217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누적으로는 2만322명이 백신을 맞았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