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인물] 루이 비통, 1854년 자신의 이름 내걸고 사업 시작

지금은 세계적 명품 브랜드로 널리 알려진 루이비통은 사람의 이름이기도 하다. 19세기 여행용 가방 제작자 루이 비통이 1854년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세운 회사가 현재의 루이비통으로 이어진 것이다. 비통은 1821년 8월 4일 프랑스 앙쉐에서 태어났다. 14세 때 집을 나와 파리로 가겠다고 결심한 그는 2년 동안 살기 위해 온갖 잡일을 하다 1837년 파리에 도착했다.

당시 파리는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부를 축적한 일부 계층을 중심으로 여행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었다. 귀족 부인들은 드레스를 나무상자에 싣고 여행했는데, 비통은 여행용 고급 가방을 만들고자 했다. 이에 당시 가장 유명한 가방 제작 전문가인 무슈 마레샬에게 일을 배웠다. 파리 귀족들 사이에서 최고의 패커(짐 꾸리는 사람)로 유명해진 비통은 1854년 파리 중심가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트렁크 가방 매장을 열었다. 오늘날 루이비통 브랜드가 이때 탄생한 것이다.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세계적 디자이너로 명성을 쌓은 비통은 1892년 2월 27일 세상을 떠났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