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방역 책임자로서 국민만 믿고 가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야당이 '대통령부터 맞으라'며 불필요한 도발을 일으켜도 1순위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입소자 분들의 93.8%가 백신을 맞겠다고 동의해 주셨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백신 접종을 시작합니다. 그동안 국민들께서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제목의 글을 올려 "오늘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며 "접종 대상은 도내 18세 이상 1126만 1417명이며 8주에서 12주의 간격을 두고 1인당 2회씩 접종한다. 접종 비용은 전액 무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12월까지 대상자별 순차적으로 접종한다. 오늘 첫날에는 요양병원 11개소 1724명, 요양시설 38개소 653명 등 총 2377명의 접종이 예정돼 있다"며 "혼신을 다해 방역에 협조해주시는 국민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빈틈없이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그는 "야당이 '대통령부터 맞으라'며 불필요한 도발을 일으켜도 1순위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입소자 분들의 93.8%가 '백신을 맞겠다'고 동의해 주셨다"면서 "국민의 건강을 정쟁의 도구로 삼으려는 각종 음모론과 가짜뉴스가 횡행했지만 우리 국민들께서는 꿈쩍도 않았다. K방역이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표준이 될 수 있었던 이유"라고 치켜세웠다.

또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에도 어쩌면 더 높고 긴 4~5차 코로나 파고가 올지도 모른다"며 "하지만 지금처럼 한 마음 한 뜻으로 대응하면 어떤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그래왔듯 방역 책임자 중 한 명으로서 국민 여러분만 믿고 가겠다. 결국 우리는 긴 겨울을 지나 봄을 맞이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