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스코, 3월부터 대학생 및 외국인 서포터즈 활동

부산 해운대에 있는 벡스코. 벡스코 제공.

벡스코(대표이사 이태식)는 마이스(MICE) 행사의 홍보활동을 통해 시민 소통의 연결다리가 되어줄 ‘벡스코 제7기 대학생 서포터즈 및 제5기 외국인 서포터즈’를 선발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벡스코는 지난 1월 공개모집을 통해 비대면 면접 심사를 거쳐 대학생 서포터즈 10명과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서포터즈 5명(미국, 중국, 일본, 대만, 터키)을 선발했다.

3월부터 12월 말까지 SNS를 활용하여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각종 행사, 부산의 관광명소, 먹거리, 독특한 문화 등을 소개하는 홍보사절단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는 벡스코와 함께 다양한 홍보 아이디어를 피드백 받을 수 있다. 행사를 체험하고 의견을 제시하는 등 홍보 마케팅의 실무 업무 경험을 할 수 있다.

이태식 대표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포터즈들의 대외 활동 기회가 줄어들었지만 지속적으로 지역 대학생과 외국인들에게 소중한 마이스(MICE)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대학생 및 외국인 서포터즈의 참신한 시각으로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