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이뤄졌다.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자인 노원구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는 26일 오전 8시45분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음으로써 사실상 첫 접종자가 됐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