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향후 2주간 더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서 논의하고 확정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