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급경사지 2천270여곳 점검…철도공단·코레일·전문가 함께

국가철도공단은 해빙기 철도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달 25일까지 철도변 급경사지 2천270여곳을 전수 검사한다고 25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급경사지 철도 비탈면 배수시설, 옹벽 균열 여부, 낙석 및 산사태 위험 등이다.

한국철도(코레일), 한국급경사지안전협회 토질·지반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하고, 접근이 어려운 곳은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다.

김한영 이사장은 "국민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재해예방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