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불합리 규제 개선 등 모든 공무원 '적극행정 실천' 행사 추진

염태영(사진 가운데) 수원시장은 25일 시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적극행정 실천 다짐행사를 진행했다. 수원시 제공



경기 수원시는 모든 공직자가 불합리한 규제 개선 등 적극행정 실천을 다짐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공무원들은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면·비대면 병행 방식으로 진행한 ‘3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적극행정 실천 다짐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우리함께 적극행정’, ‘혁신성장 규제개혁등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적극행정과 규제개혁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직자들은 사무실에서 회의 영상을 보며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적극행정공무원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행위를 뜻한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에서 기초지자체 중 1위를 차지해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적극행정을 선도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공직사회에 적극행정을 정착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등 공직자들에게 적극행정을 독려하고 있다.


올해는 공직사회의 실질적 변화와 시민의 확실한 체감을 비전으로 하는 ‘2021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극행정 실행계획으로 적극행정 추진체계·역량 강화 적극행정 공무원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지원 강화 소극행정 혁파 등 4개 분야 19개 과제, 5중점추진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 기반을 마련한 적극행정 실천 제도를 토대로 소극행정을 혁파하고, 모든 직원이 적극행정을 실천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시민이 확실하게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을 실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