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땅 매각 특혜 의혹…경찰, 인천경제청 압수수색

인천 송도국제도시 부지의 특혜 매각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인천시 산하기관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압수수색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5일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인천경제청 청사 'G타워'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경제청 등 몇 곳을 압수수색했다"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인천경제청 전 공무원 A씨와 민간업체 대표 B씨 등 3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2018년 송도국제도시 바이오단지 용지 5천㎡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분양계약을 체결한 업체가 아닌, B씨가 대표로 있는 업체에 시세보다 싼 가격에 매각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인천경제청 임기제 계약직 공무원으로 2003년부터 경제자유구역 용지 분양 업무를 담당하다가 지난해 6월 계약이 종료돼 퇴사했다.

B씨는 인천시 전직 공무원으로 과거 A씨와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통해 부지 매각 과정에서 뒷돈이 오간 정황이 있는지 등을 계속 수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