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AZ 백신을 냉장고에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AZ 백신을 냉장고에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이 내일 오전 9시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 대상자 모두를 '1호 접종자'로 볼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질병청은 25일 출입기자단 별도 공지를 통해 "내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접종이 시작되는 첫날에 의미를 두고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