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근로자 평균 소득, 여성 1.53배 수준
광화문 일대 직장인들 모습. [사진=뉴스1]

광화문 일대 직장인들 모습. [사진=뉴스1]

2019년 국내 임금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297만원 대비 12만원(4.1%) 증가한 것으로 남성의 평균 소득은 360만원, 여성은 236만원으로 나타났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임금 격차는 2배 이상으로 벌어졌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9년 임금 근로 일자리 소득(보수) 결과'를 보면 같은 해 임금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 중위값은 234만원이었다. 중위 소득은 전년 대비 14만원(6.3%) 증가했다. 소득이 중위 소득의 50% 이상~150% 미만인 근로자는 50.4%로 1.4%포인트 증가했고 중위 소득의 50% 미만인 근로자는 20.1%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감소했다.

소득 구간별로는 15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이 28.5%로 가장 많았다. 250만원 이상~350만원 미만 16.7%, 85만원 미만 14.9%, 85만원 이상~150만원 미만 10.2% 순이다. 1000만원 이상은 2.3%로 조사됐다.

소득을 성별로 보면 남성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360만원으로 여성(236만원)의 1.53배 수준이었다. 단 전년 대비 격차는 일부 줄었다. 남성은 14만원(3.9%), 여성은 11만원(5.1%) 각각 증가했다. 남성의 중위 소득은 283만원으로 여성(196만원)의 1.44배다.

여성의 소득 비중은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구간에 집중돼있다. 15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 구간의 비중이 37.8%로 같은 구간 남성 비중(21.9%) 대비 15.9%포인트 높았다. 350만원 이상~450만원 미만의 경우 여성 비중은 6.5%로 남성(12.1%)의 절반 수준이었다. 1000만원 이상 여성 비중은 0.7%로 남성(3.4%)의 5분의 1 수준이었다.

남성은 40대(442만원), 여성은 30대(294만원)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았다. 남성은 40대, 50대(435만원), 30대(362만원) 순이었고 여성은 30대, 40대(286만원), 50대(238만원) 순으로 높았다. 성별 평균 소득 차이는 50대(198만원)에서 가장 크고, 19세 이하(11만원)에서 가장 작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는 여전히 2배 이상으로 높았다. 대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세전소득은 전년 대비 14만원(2.9%) 오른 515만원이었다. 중소기업 근로자는 14만원(6.1%) 증가한 245만원으로 집계됐다.

대-중소기업 직원 월평균 소득 차이는 270만원으로 1년 전과 마찬가지로 중소기업 직원의 월평균 소득이 대기업의 절반에 못 미친 것이다.

대기업은 월 250만∼350만원을 받는 근로자 비중이 14.6%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은 150만∼250만원을 받는 근로자가 33.6%로 가장 많았다. 1000만원 이상의 월급을 받는 근로자 비중은 대기업이 7.6%, 중소기업이 1.1%였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