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대구 달서구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대구 달서구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가 코나 전기차(EV) 배터리를 모두 교체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현대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 등 3개 차종 2만666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4일 밝혔다. 리콜 대상은 코나 전기차(EV)2만5083대, 아이오닉 전기차(AE PE EV) 1314대, 일렉시티(전기버스·LK EV) 302대 등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들 차종에는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공장에서 2017년9월~2019년7월에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됐는데 배터리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3개 차종은 이달 29일부터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