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울산에서 한 여중생이 또래 학생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집단 폭행 혐의로 10대 중학생 6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1일 한 건물 옥상에서 자신들보다 한 살 어린 중학생 A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다문화가정 자녀란 이유로 폭행을 당했고, 당시 가해 학생들은 A양의 얼굴과 배를 때렸고, 담뱃불로 손등을 지지거나 라이터로 머리카락을 태우는 행위 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가해학생 6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