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아파트 계단서 '폭발물' 터트린 20대에 징역 15년 구형

짝사랑하던 여성의 집 근처에서 폭발물을 터트린 20대가 검찰로부터 중형을 구형받았다.

24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28)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해를 끼칠 목적은 없었고 생을 마감할 생각에 그런 것"이라며 "폭발물을 터트린 위치는 피해자 집과 다소 떨어진 곳이다.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선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3월 17일에 열린다.

그는 지난해 11월 17일 오후 8시께 여성 B씨가 거주하는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미리 준비한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B씨가 만남을 거부하자 A씨가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A씨는 유튜브 영상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폭발물 제조 기술을 습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