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절반 이상이 "올해 취업 어려울 듯"
대한상의 "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사실상 취업 포기"

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이 사실상 취업을 포기한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청년 구직자 3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자리 상황에 대한 청년세대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4.0%만 '구직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의례적으로 하고 있다'는 응답은 37.4%, '거의 안 하거나 쉬고 있다'는 응답은 23.7%로, 응답자의 60% 이상이 구직활동을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한상의는 분석했다.

대한상의 "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사실상 취업 포기"

이번 조사는 고등학교나 전문대, 4년제 대학, 대학원을 졸업한 만 19∼34세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해 취업 가능성에 대해선 과반인 57.1%가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고, 41.3%는 올해 안에 취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자들은 평균 9.3개월 동안 구직활동을 했고, 최근 1년간 8.4번의 입사지원서를 제출하고 평균 2.0회 면접을 봤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청년 취업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 응답자들은 '기업의 경력직 선호'(47.4%)를 가장 많이 꼽았다.

'노동시장 경직성으로 청년층 기회감소'(26.1%)와 '대학 졸업자 과다'(13.4%) 등이 뒤를 이었다.

청년 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해 필요한 정책과제에 대해서는 '경기 활성화'(35.9%), '노동시장 개혁'(18.2%), '기업투자 촉진'(11.9%) 등의 응답이 나왔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기업이 새로운 사업을 벌일 수 있도록 제도와 분위기를 쇄신하고, 노동시장 개혁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기업들이 청년을 채용할 수 있는 여력을 넓혀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사실상 취업 포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