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 사건 발생 30년…추모비 설치

올해로 발생 30년이 되는 개구리소년 사건을 계기로 실종 어린이들을 추모하고 안전을 기원하는 비석이 설치된다.

대구시는 성서 와룡산 선원공원에 '개구리소년 추모 및 어린이안전 기원비'를 설치한다고 24일 밝혔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대구 성서초등학교 학생 5명이 도롱뇽알을 주으러 간다며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후 11년 6개월만인 2002년 9월 와룡산 중턱에서 유골로 발견된 사건이다.

도롱뇽알이 개구리로 와전되면서 개구리소년 사건으로 불리고 있다.

시는 예산 5천500만원을 들여 가로 3.5m, 세로 1.3m, 높이 2m 크기 화강석에 실종 아동을 추모하고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및 어린이 안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는다.

다음 달 26일 선원공원에서 30주년 추모 행사를 열고 비석을 공개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추모비 조성을 계기로 아이들과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대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