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시내 요양병원 및 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등은 오는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게 된다. 서울시는 독감(인플루엔자)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오는 10월 말까지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인 600만 명에 대한 접종을 끝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4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26일부터 '천만시민 백신접종 대장정'을 시작한다"며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 명에 대한 접종을 10월 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백신접종 대책으로 3단계(접종대상)-3개 트랙(접종방법)-3중 관리(모니터링‧조치)로 구성된 '333대책'을 내세웠다.

먼저 접종 대상은 △1단계(2~3월) 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대응 요원 9만6000명(1.6%) △2단계(4~6월) 65세 이상 어르신,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및 종사자, 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장애인·노숙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185만명(30.5%) △3단계(7~10월) 만 50∼64세 성인,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관, 소방관, 사회기반시설과 교육·보육시설 종사자와 그 외 시민 411만명(67.8%)으로 분류했다.

1단계 1차 예방 접종은 26일부터 서울 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등 2만2615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다음달까지 1차 접종이 마무리되면 4~5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대응 요원들에 대한 접종이 시행된다.

접종 방법은 백신의 특성과 도입 시기, 접종대상자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3개 트랙으로 구분해 진행하기로 했다. 예방접종센터에선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정부가 중앙접종센터 한 곳을 국립중앙의료원 내에, 서울시가 지역접종센터 29곳을 구민회관과 체육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에 설치‧운영한다.

서울시는 자치구별로 지역접종센터를 한 곳씩 설치하고, 인구가 50만 이상인 강남, 강서, 노원, 송파 등 4개구에는 한 곳씩 추가 설치해 지역별 병목현상을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1호 지역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돼 다음 달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시는 다음 달까지 지역접종센터 8곳을 우선 설치하고 오는 7월까지 전 자치구에 순차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거주지 인근 병원에서도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오는 6월까지 위탁의료기관도 3500곳 확보할 계획이다.

노인요양시설, 중증장애인시설 등의 입원‧종사자 등 방문 접종이 곤란한 분들을 위한 '찾아가는 접종' 서비스도 시행한다. 25개 자치구에서 의사 74명, 간호사 173명, 행정인력 170명을 배치해 총 41개 방문접종팀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예방접종 이후 이상반응 등에 대해서는 예진‧모니터링‧응급조치 등 3중 관리대책으로 대응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백신 접종 전 예진단계에서 알레르기 반응과 관련한 아나필락시스 위험군을 사전에 선별하고, 접종 후엔 현장에서 15~30분간 이상반응을 관찰하고 모니터링 하는 방식이다. 귀가 후 이상반응이 나타나 신고가 접수되면 응급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병원과 연계도 추진한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가 수립한 백신접종계획이 시간표대로, 차질 없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신뢰와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감염병 위험 없는 안전한 사회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