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하는데…광주문화재단 도심서 대보름행사 '으샤으샤'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는 가운데 광주문화재단이 도심에서 정월대보름 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밝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문화재단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 최초 도심공원인 광주공원의 기능을 되살리고 구도심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한 '광주공원 광합성 프로젝트'의 하나로 오는 25일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광주공원 당산나무 앞에서 '정월대보름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광주문화재단, 광주향교, 4·19 문화원, 임방울국악진흥회, 광주시민회관 등 14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4‧19풍물단'의 정월대보름 맞이 길놀이를 시작으로 당산나무 앞에서 당산제를 진행하고, 참가자 전원이 어우러지는 한마당으로 마무리한다고 문화재단은 밝혔다.

문화재단 창의도시팀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음력 대명절인 정월대보름의 소중한 가치를 잊지 않는다는 차원에서 참가자들이 '으샤으샤' 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정월대보름 행사를 기획했다"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행사에 100명 미만을 참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광주에서 23일 콜센터발 확진자 25명을 비롯해 하루에 총 35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방역 당국인 광주시의 출연기관인 문화재단이 많은 참석자가 모이는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창의도시팀 관계자는 "(오늘) 확진자 추이를 보고 행사 진행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