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미입점 외식업 소상공인에도 대출이자 50% 지원

배달 앱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24일 배민에 입점하지 않은 외식업 소상공인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를 50%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2월부터 배민 입점 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 50%를 지원해 왔는데 이를 모든 외식업체로 확대하는 것이다.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을 받은 외식업 소상공인은 대출 승인 후 납입한 10개월 치 이자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이 한국외식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와 체결한 상생협력 합의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

사업자등록증 상 음식업, 일반음식업, 휴게음식업, 프랜차이즈체인 음식업 업태로 등록된 사업자가 대상이며 신청 기간은 다음 달 7일까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