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영생교 관련 5명 추가 확진…감염경로 불명 32%

경기도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3명 발생해 24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2천96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37명, 해외 유입 6명이다.

경기 어제 143명 확진…성남 춤 무도장 관련 7명 추가

전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성남 춤 무도장 관련해 7명이 추가로 확진돼 도내 관련 확진자는 71명이 됐다.

부천 영생교·보습학원 관련한 확진자는 5명이 더 늘어 도내 관련 확진자는 182명으로 늘었다.

성남 요양병원(누적 63명),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누적 161명), 용인 기흥구 요양원·어린이집(누적 34명) 관련해서는 추가 확진자가 3명씩 나왔다.

이 밖에 용인시청팀 운동선수·헬스장 관련(누적 38명) 확진자는 1명 추가됐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52명(36.4%)이었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신규 환자가 46명(32.2%)이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도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81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54.6%, 생활치료센터(7곳) 가동률은 54.3%다.

도내 임시 선별검사소(69곳)의 익명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34명이다.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지금까지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확인된 경기도 누적 확진자는 총 2천384명이다.

경기 어제 143명 확진…성남 춤 무도장 관련 7명 추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