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다대항서 만취 50대 바다로 추락…썰물이라 목숨 건져

23일 오후 7시 25분께 부산 사하구 다대항 부둣가에서 술을 마시던 50대 A씨가 바다에 빠졌다.

썰물일 때라 수심이 낮은 덕에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해경은 만취한 A씨가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