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년·학급 시차제 적용할 경우 전교생 등교 더 늘어날 듯

다음 달 2일 개학하는 충북지역 초중고 77%에서 전교생 등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충북 초중고 77% 전교생 등교…600명 초과하면 2/3 등교

충북도교육청은 지금의 거리두기 1.5단계가 유지된다는 전제로 '2021학년도 학사·교육과정 운영방침'을 적용, 학생 600명 이하의 학교는 전교생이 매일 등교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초·중·고 472곳의 76.9%(363곳)에서 전교생이 등교 수업을 하게 된다.

전교생 등교 비율은 중학교가 86.8%(129곳 중 112곳)로 가장 높고, 초등학교와 고등학교가 각각 77.6%(259곳 중 201곳), 59.5%(84곳 중 50곳)다.

전교생이 600명을 넘는 학교는 밀집도 2/3를 유지해야 한다.

초등학교의 경우 기본 등교 대상인 1∼2학년 전원이 등교하고, 나머지 3∼6학년은 학년·학급별로 나눠 절반만 학교에 나온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경우 우선 등교 대상 학년(중 1, 고3)이 전원 등교하고, 나머지 학년이 50%만 등교하게 된다.

밀집도 2/3를 유지해야 할 초등학교 가운데 학년·학급별 시차제 등교로 전 학년 등교를 검토하는 학교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교생 등교 학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충북 초중고 77% 전교생 등교…600명 초과하면 2/3 등교

또 충북도교육청의 방침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별 전교생 등교가 가능한 학교의 기준은 1단계가 전교생 800명 이하·30학급 이하이고 2단계 600명 이하, 2∼2.5단계 단계 전교생 400명 이하다.

이런 기준을 초과하는 학교가 지켜야 하는 밀집도 기준은 1∼1.5단계가 2/3이고, 2단계에는 초·중학교 1/3, 고등학교 2/3이다.

2.5단계는 초·중·고 모두 1/3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모든 유치원과 특수학교는 전교생 등교가 가능하다"며 "밀집도 2/3 유지가 필요한 학교들은 신입생을 우선 등교하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