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운항 중단 조처를 내달 11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운항 중단 조처를 내달 11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내린 영국발(發)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 조처를 다시 연장키로 결정했다.

24일 방역당국과 주영국대한민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오는 25일까지로 예정된 영국발 직항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 조처가 다음 달 11일까지 2주 더 연장된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12월23일부터 31일까지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일시 중단한 뒤 이를 계속 연장해왔다.

영국 등지에서 유행하는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1.7배가량 센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검역 과정에서의 방역 대응 수위를 한층 높였다.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한 것도 그 일환이다.

외국인이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입국 자체가 금지되고, 내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후 14일간 격리될 수 있다. 관련 비용은 모두 자부담이다.

이와 함께 모든 입국자는 입국 후, 격리해제 전 각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국가는 94개국으로 증가했다. 남아공과 브라질발 변이는 각각 46개 21개 국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람은 영국발 감염자 109명, 남아공발 감염자 13명, 브라질발 감염자 6명 등 총 128명에 달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