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가위바위보' 게임, 진 사람 부모차 훔쳐 나오기 내기
친구들과 내기에서 진 중학생이 부모차를 훔쳐 무면허로 도로를 질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친구들과 내기에서 진 중학생이 부모차를 훔쳐 무면허로 도로를 질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모차를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중학생이 새벽 추격전 끝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 방해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군(15)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4시30분께 익산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부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따돌리고 30분 넘게 도로를 질주했고, 이 과정에서 순찰차 2대를 들이받아 파손하기도 했다.

경찰은 A군이 주행하는 방향 길목을 미리 차단해 SUV에 타고 있던 A 군 등 10대 4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군 은 또래 친구들과 '가위바위보' 게임을 해서 진 사람이 부모의 차를 훔쳐 나오는 내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군과 친구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