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접종센터서 접종 모의훈련으로 막바지 점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대전과 세종, 충남 1호 접종자로 요양병원 의료진들이 선정됐다.

24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충남 1호 접종 주인공은 의사 남종환(51) 씨와 간호사 김미숙(64) 씨다.

충남도 보건당국은 26일 오전 9시 홍성보건소에서 이들 2명에게 동시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호 백신 접종 현장을 찾아가 축하 인사를 건넬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성심요양병원 방사선실장인 최헌우(46) 씨가, 세종에서는 요양병원 간호사인 이하현(24) 씨가 각각 지역 1호로 백신을 맞는다.

이들을 시작으로 우선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병 고위험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소)자와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다음 달 말까지 이뤄진다.

충남 1만5천여명, 대전 9천247명, 세종 2천100여명이다.

의료진이 상주하는 요양병원은 자체 접종을, 요양시설은 협약을 맺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팀이 방문해 접종한다.
대전·세종·충남 백신 접종 1호는 의사·간호사·방사선사

이날 충남 천안에 설치된 중부권 예방접종센터에서는 모의훈련을 통한 막바지 점검이 진행됐다.

이곳에는 백신을 보관할 수 있는 초저온 냉동고가 설치돼 있다.

훈련 참가자들은 백신 유통·보관·폐기 시스템을 점검하고, 백신 접종 이후 이상 반응을 보였을 때 대응 매뉴얼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살폈다.

방역당국은 모의훈련 결과를 토대로 시·군 예방접종센터 운영 지침과 구조 등을 개선할 계획이다.

중부권 접종센터에서는 이르면 다음 달 초부터 충남·충북·대전·세종지역 의료인력 7천여명에게 백신을 접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