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카카오톡 상담 챗봇(Chatbot)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챗봇은 채팅(Chatting)과 로봇(Robot)의 합성어. 사용자와 문자(메신저)로 대화 및 요청사항 수행기능이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 또는 인공지능을 말한다.

남부발전의 영어 약어 KOSPO와 조정자, 진행담당자 등을 의미하는 코디네이터(Co-ordinator)를 접목해 이름 지어진 챗봇 ‘KODI’는 △회사소개 및 입찰정보 △채용 △중소기업 지원 △신재생에너지 인증서(REC) 거래 △방문·견학 신청 등의 기업정보를 이용자에게 쉽고 편리하게 제공하고자 개발됐다.

이용자들은 KODI 채팅창에 필요 정보에 대한 단어나 질문을 입력하면 관련 답변을 바로 얻거나 연관 홈페이지로의 연결 또는 상담채팅방으로 안내받을 수 있다.

남부발전은 챗봇을 통해 사외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고객응대 창구를 하나로 연결해 국민 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단순 반복적 질문처리 빈도를 낮춰 업무효율 개선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챗봇 KODI는 카카오톡 친구 검색창에서 ‘남부발전 챗봇’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채팅하기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국민을 위한 행정서비스 개선과 함께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 부응을 위해 앞으로도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기술을 실무에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