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외, 교내 등 4개 유형…위기 단계별 가이드라인 제시
코로나 주의단계 수학여행 가능…부산교육청 체험학습 모델 개발

부산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들이 안전하게 수학여행 등 현장 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코로나 공존 대응 1일형 현장 체험학습 모델'과 '2021학년도 현장 체험학습 운영 매뉴얼'을 개발해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수학여행을 전면 취소한 후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현장 체험학습 모델 개발에 나섰다.

모델 개발팀(교원 21명)과 매뉴얼 제작팀(교직원 9명)은 지난해 10월부터 자료 수집, 타당성 분석 등 면밀한 검토 과정을 거쳐 '부산 시외 체험학습', '부산 시내 체험학습', '유관기관 연계 체험학습', '교내 체험학습' 등 4개 유형을 만들었다.

'부산 시외 체험학습'은 경주·김해·거제도 등 부산 인근 체험장소 53곳과 20개 프로그램, '부산 시내 체험학습'은 역사와 문화 등 부산의 대표적인 체험처 77곳과 40개 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유관기관 연계 체험학습'은 학생예술문화회관, 부산박물관 등 유관기관에서 운영하는 63개 프로그램을 학생들이 간접 체험하는 것으로 구성됐다.

'교내 체험학습'은 학교 밖 체험활동이 제한적일 때 교내에서 체험할 수 있는 'RC카 경주하기' 등 40개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부산지역 각급 학교는 코로나19로 인해 숙박형 수학여행이 어렵더라도 학교 실정에 맞게 이들 4개 유형을 적절히 활용해 수학여행 등 현장 체험학습을 할 수 있다.

2021학년도 현장 체험학습 운영 매뉴얼에는 감염병 위기 단계(관심, 주의, 경계, 심각)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1·1.5·2·2.5·3단계) 현장 체험학습 방법을 담고 있다.

예를 들어 관심·주의 단계에서는 숙박형과 대규모(150명 이상) 현장 체험학습이 가능하지만, 경계 단계에서는 1일 형과 중규모(150명 미만) 현장 체험학습이 가능하다.

심각 단계 중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1일 형과 소규모(100명 미만)로, 1.5단계에서는 교내 1일 형과 학급 규모(30명 미만)로 각각 체험활동이 가능하다.

2단계 이상에서는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활동에만 원격으로 할 수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208억여원을 들여 올해 수학여행을 하는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2학년과 지난해 수학여행을 하지 못한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3학년 등 5개 학년 학생에게 수학 여행경비를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